본문으로 바로가기

브라야...왜..

category FTTS 2016. 3. 1. 01:48

하이씨씨 기획사는 브라 싱글앨범 펀딩을 팬 이벤트라고 기획한거겠지만 정도가 지나쳤다.

팬들을 돈으로 보는 거야 모든 기획사가 그렇지만, 이번엔 방법이 매우 잘못됐다.

이벤트라고 보이지 않는게 가장 큰 문제고,
저 금액이 누군가에게는 큰돈이 아니라면 아니겠지만 나포함 대부분의 팬들에게는 큰 돈 일텐데, 상대적 박탈감...참...
팬질도 금수저 은수저도 아니고...
팬들을 위한 이벤트라고 보이지 않는다.
팬들 다 같이 즐거워야 이벤트 아닌가.

금액에 따른 리워드에 대해서도,
상위 기부액에 하위 금액 리워드가 포함되지 않는 것도, 백번 양보해서 각 금액에 따라 선택지를 둔 거라 나야 생각하지만, 저곳에서 하는 펀딩들의 리워드들 형식을 보면 이런 리워드는 악질이라고 불리는 형식이라니 뭐라 해야할지...

무엇보다도 타이밍 매우 안 좋구요...
왜 하필 지금...이 때....
팬들은 목 상태 좋아지길 기다리는데 봄에 싱글앨범 발매를 위해 펀딩...목 괜찮은 걸까...

조용히 기다린 나에게 이런 멘붕을 선사하다니...


펀딩 자체가 어이가 없다.
저 금액 안 모이면 앨범 안 내나? 그것도 웃기고.
(물론 당연히 모인다고 생각하고 이런 이벤트를 기획한 거겠지.)

이걸 이벤트라도 생각한 사람의 뇌가 궁금하다.
근데 펀딩의 목적이 팬 이벤트란 말도 없다.
그냥 추측일뿐.

기획사 돈 없냐는 말이 나오는데 이걸 이벤트라고 볼 수 있냐고.
소속 가수에게 천만원도 투자 안함?

싱글앨범 내는데 얼마면 돼?
천만원.

새벽에 나도 내가 뭐라는지 모르겠다.


#하이씨씨 작작하세요.
팬들 주머니 털어도 팬들이 즐겁게 지갑 열게 해야지..이게 뭔가요..

팬들은 '감정있는' ATM (현금인출기)입니다.

+) 3월 1일 4시 15분- 하이씨씨에서 펀딩 취소와 사과 공지 올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3.01 22:16

    비밀댓글입니다

    • elsol 신고">2016.03.01 12:27 신고

      뮤지컬 다녀오셨군요...
      캐스팅 바뀌면 취소 수수료 없이 취소할 수 있는데 넘 늦게 아셨군요 ㅠㅠ
      당연히 수수료 아깝죠 ㅠㅠ
      우리도 얼마나 힘들게 번 돈인데 내 의지와 상관없이 그런식으로 날리면..

      목상태가 그런데 뮤지컬에서도 불안정했을 거 같아요.
      그래두 브라 맘 여리니까 상처 받는 거 싫어서 그동안 여러 일들이 있어도 다 잘됐음 싶었어요.
      뮤지컬도 제주도 팬밋도. 제주도 팬밋이야 좋은 일 하는 거였고.
      플라워 레슨도 그럴수 있죠. 꽃집 열고 레슨하는게 뭐 나쁜 것도 아니고.

      다 좋게 좋게 이해하며 왔는데, 이 상황은 뭔가 싶네요.
      지금 팬들이 뭘 원하는지 전혀 모르는 거 같아요.
      기획한 소속사는 뭔 정신인건지.
      한창 전성기인 아이돌도 이런 기획 나오면 욕먹을 마당에,
      그동안 여러 일들로 팬들 지쳐가는데 이런 기획이라니...
      지금 팬심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거 아닌가요?


      2014년 그 때가 정말 행복한 시간들이었네요.
      다함께 행복해 하고 둘을 보면서 팬들끼리 즐거운 얘기들도 나누고..
      그 때는 이렇게 될 줄...상상도 못했던...

      즐겁자고 하는 덕질 스트레스 받다니...
      예전 같으면 스트레스 받으면서도 어떻게든 해보려 했겠지만
      이제 제 한 몸도 가누기 힘들어서 저도 저 편한쪽으로 하게 되네요.

      한 번만 이래도 충격인데 도대체 연타로 이러기도 쉽지 않을 거 같은데 말이죠...

  2. 2016.03.04 19:51

    비밀댓글입니다

    • elsol 신고">2016.03.01 19:19 신고

      그나마 빨리 피드백한 건 다행인데...
      왜 저런 기획을 한건지..

      이 와중에 결혼식에 간 브라가 오늘 스냅챗 올린 거 보면서 히딩크 감독 말이 명언임을 다시 한 번 깨닫습니다.
      팬들 엉망인데 지인 결혼식 간 걸 지금 이 타이밍에 올렸어야 했을까요...

      저는 그동안 팬들이 브라 에센에스 가지고 뭐라할 때도 에센에스가 브라가 더 우울하지 않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서 에센에스로 난리 났을 때도 뭐라 하기 보다는 제발 타이밍만 좀 잘 맞춰서 사용해주길 바랐는데..이쯤되니...정말...

      저는 이번 일로 브라와 소속사 계정 언팔했어요.
      이제 놓아줘야 할 때인 거 같아요.

      새벽에는 너무 황당해서 띵했는데 지금은 평온합니다.
      그동안의 피로 누적으로 오히려 맘 정리가 빨리되네요.
      봄날님 말씀처럼 언젠가 이 일도 하나의 추억이 되겠죠.
      저도 픑로 인해 좋은 분들과 함께 행복했던 소중한 기억만 남기려구요.

      그럼에도 마지막 바람이 있다면 제발 브라가 목 상태 좋아지고 이미지도 상쇄시켜서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랍니다.
      일개 새우젓의 마지막 응원이네요.

  3. 2016.03.28 13:50

    비밀댓글입니다

    • elsol 신고">2016.03.28 22:56 신고

      안녕하세요~
      건강하게 잘 지내시죠?

      구구절절 동감합니다.
      사업하는 거 누가 뭐라나요. 먹고 살아야 하니 저도 사업은 이해해요.
      잘되면 좋은거 아니겠어요.
      그런데 이건...넘 대놓고...

      말씀하신 것처럼, 그동안 계속 걸렸던게 이번에 결국 터진거 같아요.
      아닐거야 하며 부정했던 것들이 사실이었음을...확인하는 계기가 됐네요.

      떠났지만, 그럼에도 앞으로 목관리 잘해서 가수로도 인정받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목관리를 전혀 관리하지 않아서...과연...싶지만요...
      뭐가 됐든 저보다는 잘 살겠죠. ㅎㅎ

  4. 2016.07.05 10:59

    비밀댓글입니다

    • elsol 신고">2016.07.05 20:40 신고

      안녕하세요~
      정말 안타까운 시기에 플투 팬이 되셨네요.

      지금의 브라를 보고 있으면 저도 혼란스럽네요.
      원래 저런 사람이었을까...
      그런데 저런 사람이었다면 좋아했을리가 없어요...
      저를 포함한 그 많은 팬들이..

      솔직히 말씀드리면 왜 이렇게 변한(?) 건가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의미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만큼 지금의 브라에게 어떤 마음도 있지 않았네요.
      왜 이렇게 된 건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렇게 되기 시작한 건 9집 이후부터 인 거 같아요.
      9집하면서 꽃집 작게 할 때까지만 하더라도 소소하게 좋았는데, 거기서 돈 버는 맛을 알고
      크게 확장하고 브클 수업하면서 일주일에 몇천까지 벌었다고 하니...돈 쉽게 버는 거 보고 달라진건지...
      그런데 생각해보면 연예인 본업만큼 돈 쉽게 버는 직업도 없는데 말이죠;;;
      물론 뜬 연예인들 한정이지만.

      거기에 브라 성격이 외로움 많이 타고 주변 사람들과 어울리기 좋아하는데,
      그 외로움을 상쇄시켜주는 곳이 클핏과 클핏에서 만난 친구들이고 그렇게 점점 더 빠지고.
      목이 이미 안 좋은 상태였는데 극한 운동하면서 소리치고.
      그런데 신나고..멈출 수 없고.


      자꾸 쉽게 돈 벌려고 팬밋같은 거 기획하고,
      그러면서 목은 점점 안 좋아지고, 안 좋아지면 노력을 해야하는데 그런것도 없이 놀러다니고 클핏하면서 소리치고.
      팬들이 진심어린 충고를 하면 플투팬들은 원래 자기를 별로 안 좋아했다는 생각을 베이스로 헤이터 취급하고.
      아니 플투팬들이 브라를 더 예뻐했으면 예뻐했지...
      하...

      브라 성격이 주변에서 칭찬하고 잘한다잘한다하면 더 잘하고 우쭈쭈해주면 더 잘하고 그런 스타일인데,
      팬들이 브라의 안 좋은 점 지적하니 브라는 성격상 더 침울해지고 그럴 수록 더 클핏에 빠지고 목은 더 안 좋아지고,
      팬들은 목 안 좋은데 클핏하는 게 이해가 안되고..악순환...

      그런데 팬들 말도 일리 있는게 나이가 몇갠데 아직까지 우쭈쭈해줘야 한단 말입니까...;;

      그럼에도 만약 브라가 클핏이나 이런거 안하고 목 치료에 최선을 다하는데도 목상태가 결국 계속 안 좋았다면,
      지금과는 다른 반응이었을겁니다.
      모두 안타까워하며 브라를 계속 응원했겠죠.
      결국 본인이 모두 자처한 거라고 밖에 보이지 않네요.

      분명 브라는 9집 이전에는 이렇지 않았어요.
      그러니 많은 팬들이 브라를 아끼고 응원했던 거겠죠.
      그런데 9집이 잘되고 팬들이 몰리고 뭔가 돈 쉽게 버는 것을 안 후로 급격하게 변했네요.
      더불어 클핏의 운동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환희와의 관계는 비즈니스는 아니라고 확신합니다.

      그런데 오히려 비즈니스면 차라리 환희가 쉽게 정리할 수 있었겠죠.
      그게 아니니까...
      둘은 어쨌든 가장 절친한 친구니까요.


      두서없이 얘기했네요.

      뭐..지금은 솔직히 화도 안 나요.
      그냥 안타깝네요.
      다단계라니...에혀...어디까지...가려는 건지..

      저도 플투 노래를 너무너무 좋아하고 둘의 조화를 정말 좋아했지만,
      지금 브라 목상태로는 노래 안 하는게 플투 네임밸류를 그나마 지키고 남길 수 있는 길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브라 목은 이미 9집 컴백할 때부터 돌이키기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노력도 안 하고..

      지금은 그저 환희가 솔로로 자리 잘 잡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가능하다면 브라도 다시 노력해서 돌아오길...바랍니다.
      부질없는 바람이 아니길...

      비록 안타까운 시기에 플투 팬이 되셨지만 플투의 지난 노래들 만큼은 명곡임을 자부합니다.
      ****님도 힘내세요.

  5. 2016.07.07 12:25

    비밀댓글입니다

    • elsol 신고">2016.07.07 14:34 신고

      팬들은 참 많이 기다렸죠.
      기다리며 피의 쉴드를 했고...
      그런데 혼자서는 잘 관리했는지 모르겠지만 sns에서 보여지는 브라의 모습은 전혀 그렇지 않아 보이고.. 이상한 이벤트들만 계속하고...
      결국 팬들을 실망시켰고...

      지금 가장 중요한 건 브라가 변하는 노력을 하는 거라 생각이 드네요.

      플투의 조화는 정말 최고죠.
      다시 그 날이 오기를 바라봅니다.
      그 때 다시 함께 즐겁게 얘기 나누는 그날이 오기를...

  6. 2016.07.08 16:51

    비밀댓글입니다

    • elsol 신고">2016.07.08 21:43 신고

      안녕하세요~
      아이고...ㅠㅠ 지금 팬이 되셨다니...ㅠㅠ
      안타깝습니다 ㅠㅠ

      플투 앨범이 나온다고 해도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지금의 현실이 참 슬픕니다.
      현재 브라 목 상태로는...글쎄요...
      나와도 노래 불가능할 거 같아요.

      판듀 좋았죠?!
      환희...솔로 활동 잘됐으면 좋겠어요.
      꼭 잘되길...

      ***님도 힘내세요!

  7. 2016.07.11 22:30

    비밀댓글입니다

    • elsol 신고">2016.07.12 11:30 신고

      안녕하세요~
      앨범 펀딩은 포스팅 본문 내용대로구요~
      저도 브라 인스타는 안 본지 너무 오래되었네요.

      예전 연예인 중 한 분이 다단계 하는데 거기 행사에 브라가 참석해서 사진 찍히고,
      그쪽에서 브라로 그 다단계를 홍보하나봐요.
      그게 문제가 됐군요.

      브라...목 관리 잘해서 예전만큼은 아니더라도 돌아오길 바랍니다.
      그 안 좋은 상황에서 픒 앨범까지야 어찌 내더라도 라이브는 어떡하나요.
      더 이상 돈 내고 콘서트 가서 불안하기도 싫고 실망하기도 싫네요.
      제발 지금이라도 상황을 되돌리도록 노력하길 바랄 뿐입니다.
      플을 아끼기에 돌아오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환희는 꼭 솔로 활동도 잘 되길 바라구요..
      에고...생각할 수록 상황이 왜 이렇게 된 건지...

  8. yukina1227 2018.10.15 13:32

    안녕하세요 elsol님~~ 올려주셨던 포스팅들 쭉... 너무너무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ㅜㅜ
    제가 02~11년까지는 골수팬이었다가... (특히 브라이언)
    12~18년까지는 휴덕이었어서 이것저것 엄청 복습 중이라 볼게 참 많네요..
    특히 14년 자료들 정말정말 너무 감사해요ㅠ.ㅠ////

    착하고 여리고 어린아이같기만 했던 브라이언한테 (제가 잘 아는 브라이언은 02~11년이니까요ㅜㅜ)
    14~16년 초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보면 볼수록 참 놀랍고.... 이게 현실인가 믿어지지 않을만큼 많은 변화가 있었네요;
    유투브에 브라이언 보컬변화 분석 영상까지 다 보고 온 지금은... 이런 생각이 드네요;;
    남성듀엣 콜라보 곡발매는 그렇게나 한사코 거절했던 환희가
    무려 19년만에 처음으로 다른 남자 아이돌 가수들이랑 한명씩 한명씩 듀엣 활동 해가는걸 보면서 (물론 다 일회성이긴 하지만..)
    혹시 환희가 '나에게 브라이언 외에 다른 목소리도 어울리는 사람이 있을지도 몰라...' 하는 의구심을 데뷔이래 처음 가지게 된 것은 아닐까 생각이 들고
    (다분히 개인적인 추측이지만요...ㅠ)
    특히 태일과의 콜라보를 냈을 때는... 저는 태일 목소리를 듣고 너무 놀란게 브라이언이랑 좀 유사하더라구요.
    환희가 예전 브라이언의 음색을 무의식 중에 그리워해서 태일을 고른 것 같다는 생각이 살짝 들 정도....
    그러나, 한번 잡았으면 끝까지 잡고, 놓을거면 확 놓을 사람인 환희 성격으로 미루어봤을 때
    다른 사람과의 어떤 본격적인 활동을 꿈꾸는 것 같지는 않지만.... 그런 여러 남가수와의 콜라보 소식은 마음이 싱숭생숭 했네요. (콘서트야 콜라보 상관없는데, 신곡 발매를 한다는 것은...)
    음.. 땡스투에 '너를 이끌어갈 사람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 고 쓴 것도 보면... 이끌겠다고 본인이 노력하겠다고만 썼지만.. 그 이면에는 왠지.. 널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거지만, 내가 이끌테니 내 마음을 알고 잘 따라와달라는 간절한 소망도 느껴졌어요.

    그냥 당연한 말이지만 결국은 이 모든 상황을 타개하고 예전처럼 돌아가려면, 브라이언 목소리가 어떻게 발전하느냐에 따라 결정될 거 같다는 생각만 드네요... 조용히 지켜봐주고 있는 환희가 착하다는 생각만 들고.

    처음엔 재결합한지 1~2년 즈음밖에 안되었고 멤버니까 기다리는건 당연하지.. 하는 생각이었는데 14년하반기 부터 시작되서 내년이 벌써 19년인데.. 그럼 환희는 거의 5년을 기다리고 있는게 되어버리니까.. 이것은 분명 착한 것을 넘어섰네요....;;

    그나마 희망인건 17년말 콘서트 영상에서의 브라이언 목소리가.... 창법이 많이 바꼈고 노력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는 건데... (AR 깔았단 소리 했지만, 전체가 AR은 당연히 아닐거고, 무엇보다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예전과는 확실히 다르게 창법을 많이 바꿨다는건, 의도적으로 뭔가를 상당히 시도했다는 증거니까요..)

    부디 과도기를 넘어서 새로운 창법으로 안정기에 접어들었으면 하네요. 팬도 팬이지만 제발 환희를 위해서..ㅜㅜ

    글 너무 길게 써서 정말 죄송합니다..
    그냥 elsol님의 이 공간을 쭉 보면.. 15년 말까지 정말 둘을 사랑해주셨다는 게 너무 절절히 느껴져서... 그 마음이 같은 팬으로써 뿌듯하기도 하고 너무 감사하기도 하고.. 그런 마음이에요...
    더불어 브라이언이 다시 안정화 해서 떠나간 elsol님의 마음이 돌아오셨으면 하는 소망도 생기구요....ㅜ.ㅜ
    날씨도 많이 추워지는데.. 다시한번 감사하구요...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 elsol 신고">2018.10.16 14:26 신고

      안녕하세요.
      환희가 다른 가수와 신곡을 낸 걸 보며 yukina님과 같은 생각이 들었어요.

      브라이언이 예전의 목소리로 돌아와 환희와 예전과 같은 좋은곡들로 함께 활동하는 것을 기다리는 팬들이 여전히 많다는 것도 변함 없는 사실이고,
      그렇게 되길 바랍니다.

      목이 많이 상한 상황에서 다시 회복되기 참 힘들겠지만,
      브라이언이 나름의 노력을 하고 있다니 듣던 중 반가운 소식이에요.

      지난 일련의 일들이 참 아쉽습니다.
      분명 플투의 명성을 이어갈 기회들이 있었는데, 안타깝게 그걸 놓쳐서요.

      그래도 언젠가 다시 플투 환희 브라이언의 듀엣을 들을 수 있는 그 날이 오길 바라봅니다.

      환절기로 감기 걸린 분들이 많네요.
      감기 조심하시구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