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90902 조국 법무부장관 내정자 기자 간담회 중-


기자님이 흙수저 청년 질문과 관련해서 저는 무슨 수저냐 물었습니다.

네, 저는 그런 통상적인 기준으로 금수저 맞습니다. 

그래서 세상에선 저를 강남좌파라 부르는 것도 맞습니다.


근데 이 말씀을 기자님께 드리고 싶습니다.

그럼 금수저는 항상 보수로 살아야 합니까?

강남에 살면 항상 보수여야 합니까?

전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금수저이고 강남에 살아도,

우리 사회와 제도가 좀 더 좋게 바뀌었으면 좋겠다,

우리 사회가 좀 더 공평했으면 좋겠다 생각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기계적 유물론자가 아닙니다.


강남에 살면 무조건 그 부를 더 축적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고,

진보적인 얘긴 하면 안 되고,

그건 아니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기자님 말씀대로 제가 금수저라고 하더라도 제도를 좋게 바꾸고, 

우리 후손, 다음 세대에는 어떤 사회가 어떻게 됐으면 좋겠고,

그런 생각도 할 수 있고, 꿈도 꿀 수 있고,

저는 그렇게 해왔습니다.


물론 부족했습니다.

아무리 제가 그런 고민을 했고 공부를 했다 하더라도

실제 흙수저 청년들의 마음을 제가 얼마나 알겠습니까.

그 고통을 또 얼마나 알겠습니까.

10분의 1도 모를 것입니다.

그걸 제가 알고 있습니다.

그게 저의 한계입니다.


그렇지만 그런 한계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제가 할 수 있는 걸 해보려 합니다.

금수저라고 하더라도, 강남좌파라고 야유를 받더라도,

제가 생각해 왔던 것,

우리 국가 권력이 어떻게 바뀌었으면 좋겠다,

정치적 민주화는 어떻게 했으면 좋겠다 라는 고민은 할 수 있었고, 해왔습니다.


그 점에 있어서 그렇게 나쁜 평가는 받지 않았습니다.

그걸 해보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 기회를 달라고 여기에 비난을 받으면서 와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제가 소명을 다 하기 위해서 노력을 해보겠다고 여기에 와있는 것입니다.


비난을 받겠습니다.

당신이 진보와 개혁을 외치면서

왜 금수저 흙수저 문제는 해결하지 못했느냐. 

저 역시 비난 받아야 합니다.


저만이 아니라 저희 기성 세대와 대한민국 정부가 왜 그걸 못했느냐고,

저 역시 비난 받아야 합니다.

해결 못했습니다


그 점 고민하겠습니다.

그 이전보다 더 많이 고민하겠습니다.

우리 사회의 흙수저 문제, 부의 불평등 문제, 부의 세습 문제,

해결 되어야 합니다.


저의 아이와 비슷한 나이인 김용균 씨는 산업재해로 비극을 맞이했습니다.

그 고 김용균씨에 비하면 저의 아이가 얼마나 혜택받은 아이겠습니까?

그걸 모를리가 있겠습니까?

그걸 알지만, 제가 안타깝고, 송구합니다.

그점에 있어서는 제가 가진자인 겁니다.

가진자지만, 무언가를 해보려고 합니다.

그 한계를 직시하면서 해보려고 합니다.


도와달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정책 보도 2번째에서 재산 비례 벌금제를 얘기한 것도 그런 것입니다.

황제 노역 철폐하겠다고 말씀 드린 것도 그런 것입니다.

아까 기자님 질문에 따르게 되면, 굳이 이런 정책은 금수저인 저의 이익에는 반하는 것입니다.

제가 돈이 많은 사람인데 돈 많은 사람은 벌금을 더 많이 내도록 하겠다고 얘기하는 것입니다.

돈이 많은 사람은 노역을 더 많이 시키겠다고 하는 겁니다.


얼핏 보면 모순되어 보일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가진 자고, 금수저이지만, 그런 정책이 맞다고 저는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것을 해보겠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 사회를 조금이나마 공평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역할이 끝나면, 흙수저 출신이, 동수저 출신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좋겠습니다.

그런 분이 저의 다음 세대가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흙수저 출신의 장관이 저를 딛고 밟고 올라가서 더 좋은 정책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시점에는 제가 할 수 있는 걸 하겠습니다.

비난과 야유와 공격을 받더라도 제 할일을 하고,

저는 시민으로 돌아가겠습니다.


그러면 저보다 훨씬 나은 분이, 

도덕성에 있어서나 실력에 있어서나 모든 점에서 저보다 나은 분이 저를 밟고 올라가실 겁니다.

그러면 우리 사회가 더 좋아질 거라고 봅니다."






이 대답을 보고 조국은 장관이 아니라 정치를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대한민국을 좀 더 평등하고 좀 더 살기 좋은 세상으로 만들 사람.


진정한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보고 있다.

독립운동가 자손은 다르구나.






-위에 답변 txt버전과 그림 버전-

20190902 조국.txt

20190902ChoKuk.zip

(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현 2019.09.04 21:06

    11시간 기*기들이랑 보내신 분 미모가 ㄷㄷㄷ
    진짜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 하아..
    적폐들도 극혐이지만 민주당은 무엇...............

    • elsol 신고">2019.09.04 21:39 신고

      주먹 불끈 쥔 모습도 넘나 멋지다.
      외모 패권!

      이렇게 올바른 생각을 실천하려는
      이런 분이 계셔서 다행이야.

      기@기나 다른 것들은 생각만해도 빡침이 올라옴.